정치

농업기술센터 기구 축소 방침에 농업인 강력 반발

작성 정보

  • 최준호 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2개과 1개로 통합, 지도관 1명 감원…국민해양안전관 사무관 증원 계획 

 

진도군이 내년 1월 국민해양안전관 운영을 위해 행정기구 개편을 추진하면서 농업기술센터 2개과를 하나로 통합하는 행정기구설치조례안을 입법예고하자 농업인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진도군은 지난 9월 6일 농업기술센터에 설치된 ‘경영지원과’와 ‘기술개발과’를 하나로 통합해 ‘농촌지원담당관’을 신설하는 내용의 ‘진도군 행정기구 설치조례 시행규칙 일부개정 규칙안’을 입법 예고했다.

입법 예고 내용은 부서 신설·폐지에 따른 부서장의 직급 재정비라는 명목으로 농업기술센터 소장 밑에 설치된 경영지원과와 기술개발과를 통폐합해 농촌지원담당관을 신설한다는 내용이다. 농업기술센터 소장과 경영지원과장, 기술개발과장 등 3명의 농촌지도관 자리 가운데 1명을 줄이고 내년 1월부터 운영 예정인 국민해양안전관장 직을 5급 사무관으로 배치해 운영하겠다는 계획이다.

진도군은 농업기술센터의 인원은 그대로 유지된다고 설명하고 있지만 사실상 농업기술센터의 직제가 축소되는 것이나 다름없는 구조다.

뿐만 아니라 현재는 농업기술센터 소장이 센터 내 2개과를 지휘 감독하는 역할을 맡고 있지만 진도군 계획대로 기구 개편이 이루어지면 소장과 농촌지원담당관의 기능이 중복돼 굳이 소장 밑에 농촌지원담당관이 존재해야 할 이유가 없어지는 ‘옥상옥’ 현상이 발생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농촌지원담당관 1명이 8개 팀, 45명의 업무를 총괄해야 하는 기형적 구조가 빚어지는 것은 물론 농업경영과 기술개발의 전문화된 업무가 1개 과로 통합돼 행정의 질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섬으로 구성된 신안군은 농업기술센터에 농정과 환경을 포함해 4개 과를 운영중에 있으며, 진도군 보다 인구가 적은 구례군과 곡성군도 농업기술센터에 2개 과를 설치해 업무 전문성을 강화하고 있다.

0ffa129e3ebc11ceef9cb96be9314eb0_1631770518_4949.jpg
 

농업기술센터의 조직 축소 계획이 알려지자 농업 관련 단체들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진도농업경연인회와 농촌지도자회, 생활개선회, 4-H회, 귀농인회를 비롯한 진도군농업인연합회는 즉각 “농업 부서 축소하고 국민해양안전관 신설이 웬 말이냐”, “군민의 눈과 귀를 가로막고 농민과 농업을 무시한 진도군행정을 규탄한다” 등의 반대 현수막을 진도군 전역에 내걸었다. 진도농업인연합회는 진도군이 농업기술센터 조직 축소를 포함하는 조직개편을 강행할 경우 실력행사에 나서는 방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0ffa129e3ebc11ceef9cb96be9314eb0_1631770537_1808.jpg
 

진도군농민회도 조만간 회원들의 의견을 취합해 공식 대응에 나설 방침인 것으로 확인되는 등 농업인들의 조직적 반대 움직임이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진도군농민회 장부식 회장은 “농업 부서에 인원을 충원하고 확대는 못할망정 1개 과를 축소해 업무 전문성을 후퇴시키는 것은 결코 있을 수 없는 행정”이라며 “매년 농업 관련 예산을 축소해 농업인들이 도탄의 위기에 빠져 있는 상황에서 농정 관련 부서를 축소하려는 의도를 좌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진도군은 오는 9월 26일까지 행정기구 개편 입법예고에 대한 기관이나 단체, 개인의 의견을 수렴해 조례규칙심의위원회에 상정하고, 위원회를 통과하면 군 의회에 상정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진도군은 내년 1월부터 개관 예정인 국민해양안전관에 운영관리팀과 숙박·체험시설 관리 인원 27명을 배치하고 5급 사무관을 관장으로 발령한다는 내용의 사업소 신설 행정기구 개편안을 예고했다.

또 행정기구 개편안에는 군수 비서실장이 단장을 겸임해 논란을 빚고 있는 그린에너지사업단을 폐지하고 부군수 직속으로 그린에너지사업과를 신설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최준호기자 newsjindo@hanmail.net

  • 태그 관련 뉴스 가져오기

  • 관련자료

    정치

    최근 뉴스


    인기 뉴스


    학부모 대상 ‘진로·진학 아카데…
    이백만 향우, 코바코 사장 임명
    조도면 해상서 암초에 선박 좌초
    진도국악고, 혁신으로 국악 인재…
    진도군 55번 코로나 확진자 발…
    <국감이슈>내가 먹은 연어, 양…
    공공연대노조 진도지부, 10월 …
    제23회 대한민국 남도민요경창대…
    제7회 진도 전국한시백일장 지상…
    ‘가고싶은 섬’ 관매도, 세계적…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