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희동 도의원, “민생식품위생, 원산지표시 강력 단속해야”

작성 정보

  • 최준호 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시·군 시행 재해예방사업 가운데 도비지원 全無, 예산 확보 절실 


 b4469391af787f069bc384f24e9e2cdc_1637803987_3614.jpg

김희동 전남도의원(무소속, 진도)이 지난 11월 10일 열린 안전건설소방위원회 도민안전실 행정사무감사에서 “민생 안정단속 및 강화가 절실히 요구된다”며 단속조치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현재 식품관련 사업자들이 민생 식품위생을 소홀히 하고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를 국산으로 둔갑시키는 사례가 빈번하다”며 “현재 적발돼 검찰송치된 경우가 41건이만 어쩌다가 단속돼 처분 당한 것이라는 사고가 팽배하다”며 “처분기간이 아니더라도 전남도와 도민안전실이 강력하게 단속해 도민들이 건강한 식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의원은 또 “도민안전실이 시·군에 자치단체 자본보조를 해주는 부분이 많으니 도에서 관리감독을 꼭 해야 한다”며 단속업무의 진행사항을 수시로 확인할 것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이어 전남 도내 시·군이 시행중인 재해예방사업에 도비지원이 전무한 점을 지적했다.

그는 “재해예방사업의 재원 부담률은 국비 50%, 지방비 50%이지만, 지방비 50% 가운데 전남도에서 부담하는 금액은 전무하다”며 “선제적이고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해서라도 도비를 10% 시·군에 지원해야 된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김희동 의원은 “전남도는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데 앞장서야 하는 의무가 있으며, 재해예방을 위해 초동조치를 강화하고 체계적이고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항시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준호기자 newsjindo@hanmail.net

  • 태그 관련 뉴스 가져오기

  • 관련자료

    정치

    최근 뉴스


    인기 뉴스


    김영록지사, 12일 도민과의 대…
    진도 생활 7년 채선후 작가 수…
    “군수 다니는 교회 옆에는 주차…
    시민단체, 이동진 군수 사퇴 촉…
    민주당 기초의원 20% 물갈이,…
    고군면 벌포선착장 부잔교 화재
    진보당 민점기 전남지사 후보 본…
    국립부산국악원 초청공연 남도국악…
    진도고, 통계활동 포스터 공모대…
    진도군-공공연대노조, 노조활동 …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