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교육지원청 전라남도의회
 

정치

김인정 도의원, ‘진도~조도’ 국도 승격 촉구

작성 정보

  • 최준호 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국도 18호선 기점 고군→조도로 변경 우선” 

도서지역 주민 삶의 질 향상 위해 지속 건의

 

전라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 김인정 의원은 지난 11월 9일 2022년 건설교통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진도~조도 구간’ 국도 승격을 강력 촉구했다.

e9f743e0780a14aa07cde6dae35e333f_1668046399_5937.jpg

김인정 의원은 “조도면은 연 9만 대의 차량과 21만 명의 여객이 왕래하는 인구 4천 명 규모의 섬이지만, 매번 여객 정원 초과와 만차 등으로 도서지역 농수산물 운송 등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의료, 교육에서도 소외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정부의 국토개발 정책으로 다른 지역에는 연륙·연도교가 건설되는 것과는 달리 유독 진도 지역은 아직까지도 진도~조도 구간 연륙·연도교 건설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신속한 추진을 위해서는 우선 국도 18호선 기점을 진도군 고군면에서 조도면으로 변경해 진도~조도 구간 국도 승격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진도~조도 대교 건설은 4천여 조도 면민의 오랜 염원이자 숙원”이라며 “도서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국토 균형 발전 차원에서 진도~조도 간 국도 승격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연륙·연도교 건설도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답변에 나선 전남도 이상훈 건설교통국장은 “진도~조도 구간 국도 승격에 대해 충분히 공감한다”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관심을 갖고 지속적으로 정부에 건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태그 관련 뉴스 가져오기

  • 관련자료

    정치

    최근 뉴스


    인기 뉴스


    진도군 시간외근무수당 부당 지급…
    시각장애인협회 진도지회 해산 추…
    돼지축사 수리하던 농장주 사망
    이권재 오산시장, 고향 진도군에…
    1월 23일 진도군 해안지역·저…
    의신 도명·조도 동육항에 3년간…
    진도군 지역발전지수 상승
    진도군의회 제286회 임시회 개…
    2월 2일 조합장선거 입후보안내…
    안전한 설…응급의료체계 구축 총…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