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공공연대노조 진도지부, 10월 20일 총파업 선언

작성 정보

  • 박진영 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정부가 약속한 노동존중 사회 실현, 공무직 차별·불평등 해소 위해 파업” 

 

공공연대노조 진도지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차별철폐와 직무급제 반대, 공무직법 제정 촉구 등을 요구하며 오는 10월 20일 예정인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에 참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공공연대노조 진도지부는 지난 10월 7일 오전 11시 진도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0월 20일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 동참을 선언했다.

30f055e2dfd1ac28e0dcd568e5caa703_1634110691_4147.jpg
 

공공연대노조 진도지부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비정규직 제로와 노동존중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자부한 문재인 정부 임기가 저물고 있지만 나아진 것은 없다”며 “우리가 바라는 것은 단시일내에 공무원과 정규직과의 임금격차가 해소되지 않더라도 천차만별인 임금과 각종 수당체계를 전국 단일체계로 보완하고 실질적인 처우 개선에 대한 의지를 보여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가인권위원회는 공무직노동자에 대한 합리적 임금기준을 마련하고 재원을 확보해 직부의 성질과 업무난이도 등과 무관하게 복리후생비를 지급하라고 권고했다”고 언급한 뒤 “공무직 노동자들은 대민지원과 공공서비스 부문의 최일선에서 묵묵히 일해 왔으며 지방행정의 중심축인데도 법률상 어떠한 지위나 권한이 보장돼 있지 않다”며 공무직법 제정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공공연대노조 진도지부는 “민주노총 10월 20일 총파업 투쟁의 핵심과제는 비정규직 철폐이며 그 정점에 공공부문이 자리하고 있는 만큼 민주노총 공공연대 소속 진도군 공무직 노동자들은 정부가 약속한 노종존중 사회가 실현되고 20만 공무직 차별과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10월 20일 총파업 투쟁에 함께하고자 한다”며 “우리는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는 군민들에게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함과 동시에 우리의 의지와 요구를 적극적으로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진영기자 jindo5915@hanmail.net      

  • 태그 관련 뉴스 가져오기

  • 관련자료

    사회

    최근 뉴스


    인기 뉴스


    학부모 대상 ‘진로·진학 아카데…
    이백만 향우, 코바코 사장 임명
    조도면 해상서 암초에 선박 좌초
    진도국악고, 혁신으로 국악 인재…
    진도군 55번 코로나 확진자 발…
    <국감이슈>내가 먹은 연어, 양…
    공공연대노조 진도지부, 10월 …
    제23회 대한민국 남도민요경창대…
    제7회 진도 전국한시백일장 지상…
    ‘가고싶은 섬’ 관매도, 세계적…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