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시민단체, 이동진 군수 사퇴 촉구

작성 정보

  • 최준호 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국고 보조금 불법전용, 검찰 송치로 군민 명예실추” 

 

최근 전남경찰청이 국고보조금 27억원을 불법 전용한 혐의로 진도군 이동진 군수를 포함한 전·현직 공무원 8명을 검찰에 송치한 가운데 진도지역 시민단체가 이동진 군수의 즉각 사퇴와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사)참여와 자치를 위한 진도사랑연대회의(이하 진도사랑연대회)는 11월 12일 ‘전국 최초 국고보조금 불법 전용! 이동진 군수는 즉각 사퇴하라!’는 성명서를 통해 “적법한 예산 집행과 더불어 불법 보조금 집행을 감시·감독해야 할 진도군이 정부의 불가 방침을 무시하고 보조금을 불법 전용했다는 사실에 분노하며, 이동진 군수가 보조금 불법 전용을 지시했다는 경찰 수사 결과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진도사랑연대회의는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서라면 불법도 서슴지 않는 막장 행정의 이면에는 이동진 군수의 독선과 불통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감사원의 감사 결과를 비롯해 사법 기관의 수사 결과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이 군수는 3선 임기 동안 수많은 막가파식 행정으로 군민을 우롱하고 혼란에 빠트렸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진도항 개발사업에 수십 만 톤의 석탄재를 매립하려는 시도로 군민을 이간질하고 지역을 혼란의 수렁으로 몰아넣었으며, 주민들의 격렬한 반대에 부딪혀 무산된 석탄재 매립 추진에 대해 단 한마디 사과도 하지 않는 뻔뻔한 작태를 보이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청정푸드밸리 폐쇄와 법원경매 매각, 인공 씨감자사업 등으로 진도군 농민들을 기만했으며, 가족회관 부지 변경과 미술관 용도로 구 농어촌공사 건물 매입한 뒤 관변단체 사무실 제공, 예식장 매입 후 미술관 조성 등으로 군민의 혈세를 낭비했다”고 그 동안 실정을 꼬집었다.

진도사랑연대회의는 “막장 행정의 정점에서 직권을 남용해 진도군 행정을 퇴보시키고 진도 군민의 명예를 실추시킨 이동진 군수는 군민 앞에 사과하고 즉각 사퇴하라”며 “검찰은 직권을 남용해 국고보조금 불법전용을 지시한 이 군수를 즉각 구속 하고 철저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진도군의회는 집행부의 꼭두각시 노릇을 중단하고 군정의 감시·견제를 충실히 하라”며 “군의회가 제 역할을 방임한다면 민주시민 세력과 연대해 다가오는 선거에서 표로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진도사랑연대회의는 끝으로 “국고보조금 불법전용에 따른 27억원 환수와 제재부가금 81억원이 진도군에 부과된다면 우리는 군민의 이름으로 이동진 군수와 관련 공무원들에게 구상권 청구를 포함한 모든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최준호기자 newsjindo@hanmail.net 


                                   <진도사랑연대회의 성명서 전문>

90bc41d50330f62285b4ff3fdee39408_1636704299_2972.jpg
 

  • 태그 관련 뉴스 가져오기

  • 관련자료

    사회

    최근 뉴스


    인기 뉴스


    김영록지사, 12일 도민과의 대…
    진도 생활 7년 채선후 작가 수…
    “군수 다니는 교회 옆에는 주차…
    시민단체, 이동진 군수 사퇴 촉…
    민주당 기초의원 20% 물갈이,…
    고군면 벌포선착장 부잔교 화재
    진보당 민점기 전남지사 후보 본…
    국립부산국악원 초청공연 남도국악…
    진도고, 통계활동 포스터 공모대…
    진도군-공공연대노조, 노조활동 …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