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주차장 확보는 뒷전, 단속은 신속

작성 정보

  • 이원배 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500여명 서명에도 진도초 정문 앞 주차장 계획 없이 단속카메라 설치 

진도군, 근본 대책 세우지 않고 “당분간 단속 안 하겠다” 황당 답변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주정차 단속이 강화된 가운데 진도초등학교 학부모를 비롯해 주민 500여명이 진도초 정문 앞 주차장 확보 및 통학로 안전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서명을 받아 제출했지만 주차장 확보 방안 등 근본 대책에는 뒷짐을 지고 있으면서 불법 주정차단속 카메라를 설치하겠다는 공고는 신속하게 추진해 빈축을 사고 있다.

진도군은 지난 10월 29일 어린이보호구역 불법주정차 단속카메라 운영 행정예고를 통해 진도초 정문에서 진도황구센터 앞 구간에 대해 촬영이 가능한 단속카메라를 진도읍 성내리 28-10번지에 설치하겠다고 예고했다.

진도교육희망연대와 진도초 학부모회는 11월 초 500여명의 서명을 받아 진도군과 진도교육지원청에 전달하고 진도초 정문 앞 주차장 확보와 진도초등학생 통학로 안전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 자리에서 진도군 관계자는 “진도초 정문 앞에는 현재 뚜렷한 주차장 확보 계획이 없다”며 “당분간 진도초 정문 앞 불법주정차 단속은 하지 않을 계획”이라는 황당한 답변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근본 대책 수립은 세우지 않고 당분간 단속을 하지 않겠다는 임기응변식 답변으로 주민과 학부모들을 농락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b4469391af787f069bc384f24e9e2cdc_1637806730_0823.jpg매일 하교 시간이면 자녀를 태우기 위해 진도초 정문 앞을 찾은 학부모들이 주차할 공간을 찾지 못해 학교 주변을 배회하며 고통받고 있지만 진도군은 대책은 뒷전인 채 단속 카메라를 설치하겠다고 밝혀 주민 반발을 사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단속카메라 설치 행정예고를 접한 학부모들은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주민 정모씨는 “불법 주정차 단속이 시행되면 진도초 정문 앞의 주민은 물론 학부모들이 가장 큰 피해를 입게 되는데 진도군이 주차장 확보 계획 등 근본 대책을 나몰라라 하면서 단속에만 목을 매고 있다”며 “군의회라도 나서서 대책을 강구해야 되는데 의원들마저 외면해 내년 선거에서는 학부모들과 교육관련 단체가 연대해 반드시 표로 심판하도록 하겠다”고 성토했다.

정씨는 “진도군청 공무원들이 군청 앞 주차장에 모두 주차해 민원인들은 주차할 공간을 찾지 못해 몇 바퀴를 돌아서야 겨우 주차를 할 수 있는데도 주차장이 부족하다며 군수 관사 자리에 주차장을 설치하고 있다”며 “군민 편의와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존재해야 할 진도군이 하는 것을 보면 오로지 군청 공무원을 위해 운영되는 기관처럼 운영되고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원배기자 lwb1111@naver.com

  • 태그 관련 뉴스 가져오기

  • 관련자료

    사회

    최근 뉴스


    인기 뉴스


    김영록지사, 12일 도민과의 대…
    진도 생활 7년 채선후 작가 수…
    “군수 다니는 교회 옆에는 주차…
    시민단체, 이동진 군수 사퇴 촉…
    민주당 기초의원 20% 물갈이,…
    고군면 벌포선착장 부잔교 화재
    진보당 민점기 전남지사 후보 본…
    국립부산국악원 초청공연 남도국악…
    진도고, 통계활동 포스터 공모대…
    진도군-공공연대노조, 노조활동 …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