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폐유 불법배출 선박 끈질긴 추적 끝에 검거

작성 정보

  • 이원배 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신속한 방제작업 양식장 피해 막아…유지문 기법을 활용해 적발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정수)는 진도군 의신면 갈명도 해상에서 불법으로 폐유를 배출하고 도주한 선박 A호(화물선, 3,700여톤)를 지난 6월 2일 적발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은 지난 5월 25일 새벽 6시 30분경 진도군 의신면 갈명도 북쪽 해상에 검은색 기름띠가 보인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방제정과 경비함정을 긴급출동 시켰다.

cb7127c0f20b647ad37ab7a9adff6a43_1654660943_5267.jpg
cb7127c0f20b647ad37ab7a9adff6a43_1654660931_4098.jpg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신속한 방제작업으로 인근 해상에 산재한 김양식장 피해를 방지함과 동시에 해양오염 시료채취와 VTS 항적조회를 실시, 도주 선박 추적에 나섰다.

끈질긴 추적 끝에 혐의선박을 특정한 완도해경은 군산·여수해경과 합동으로 군산항에 정박중인 A호에 승선해 혐의시료와 불법 배출 장비 등을 적발했다.

cb7127c0f20b647ad37ab7a9adff6a43_1654660963_3783.jpg
 

완도해경은 항해 중 어둠을 틈타 불법 개조한 파이프라인으로 약 65리터의 선저 폐수를 배출했다는 선원의 진술을 확보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각 사람에게 지문이 있듯이 모든 기름도 유지문이 있어 불법 배출한 선박의 기름을 유지문 기법을 활용해 분석하면 시료 채취한 기름과의 유사 여부를 가려낼 수 있다”며 “깨끗한 바다를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름을 해양에 불법 배출한 선박은 해양환경관리법에 따라 5년 이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원배기자 lwb1111@naver.com

  • 태그 관련 뉴스 가져오기

  • 관련자료

    사회

    최근 뉴스


    인기 뉴스


    지력산 정상에 레이더기지 설치 …
    김인정 도의원, “지방하천 집중…
    멧돼지 공격에 밭일하던 70대 …
    진도군의회-진도군 ‘효율적 인사…
    진도읍 포산마을 승용차 충돌 사…
    민선 8기 공직자 대상으로 의식…
    섬지역·해상에서 응급환자 이송
    조도 응급환자 2명 긴급 이송
    5호 태풍 북상 ‘효자태풍’ 될…
    여성단체협의회, ‘사랑의 밑반찬…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