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뱀에 물린 80대 주민 해경 긴급 이송

작성 정보

  • 이원배 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뱀에 물린 80대 주민이 해경에 의해 육지로 긴급 이송됐다.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이종욱)는 9월 14일 오전 10시 10분경 조도면 주민 A씨(80대·여)가 밭에서 일을 하던 중 뱀에 오른쪽 손등을 물려 대형 병원으로 긴급 이송이 필요하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48d9ebbd13e9c790e81653776f35f903_1663142162_9308.jpg
 

해경은 지역 보건소에서 응급처치를 받은 A씨와 보호자를 함께 연안구조정에 태우고 신속하게 임회면 서망항으로 이송을 실시했다.

육지로 이송된 A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진도읍 소재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가을철은 뱀 출몰이 잦은 시기인 만큼 등산이나 야외 활동 시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원배기자 lwb1111@naver.com

  • 태그 관련 뉴스 가져오기

  • 관련자료

    사회

    최근 뉴스


    인기 뉴스


    김인정 도의원, ‘진도~조도’ …
    국립남도국악원, 내년 출연 단체…
    진도소방서, 제60주년 소방의 …
    전국 낚시꾼 진도로 모인다
    응급상황 대비한 국가지점번호 설…
    진도군, 군민과의 소통 강화
    선관위 조합장 ‘돈 선거’ 철퇴
    군내면 조류발전소 잔교 충돌 선…
    가을철 해상 음주운항 특별단속 …
    조도면 갈목도 해상 좌초선박 구…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