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교육지원청 전라남도의회
 

사회

전남도, 코로나19 일상 방역체계 전환 준비

작성 정보

  • 뉴스진도 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첫 확진 이후 3년여만에 100만명 넘었으나 안정세 유지 

 

전라남도는 코로나19 유행세가 안정화됨에 따라 정부 출구전략에 맞춰 일상 방역체계 전환을 준비 중인 가운데 3월 5일 현재 전남 도내 누적 확진자가 100만 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2020년 2월 6일 첫 확진 이후 3년 28일 만이다.

전남도에 따르면 첫 확진 이후 약 1년 만인 2021년 1월 1만 명을 넘어섰고, 2022년 1월께 유행을 막 시작했던 오미크론 영향으로 불과 40일 만에 10만 명, 그 후 약 1년 만에 100만 명을 기록했다.

그동안 7번의 유행을 반복하면서 하루 최대 확진은 5차 유행 중이었던 지난해 3월 29일 1만 7천461명이었고, 두 번째는 6차 유행 중이었던 그해 8월 17일 7천588명이었다. 연령별로 60세 이상 고령 확진자는 27.4%인 27만 3천755명이었다.

2507fd5230a5106cab5be5be02b93420_1678151212_7674.jpg
 

전남의 확진자가 100만 명을 넘어설 때까지 도민 89.4%가 기초접종에 참여했고, 최근 동절기 2가 백신까지 총 376만 2천429도즈의 예방접종이 이뤄졌다. 치료제는 지난해 1월 14일부터 현재까지 총 5만 3천430명이 처방받았다.

이처럼 도민의 적극적인 예방접종 참여에 힘입어 그동안 전국 최고의 예방접종률과 치료제 처방률을 기록했다. 그 결과 전남에선 코로나19에 취약한 노인인구비가 전국 최고로 불리한 여건에도 현재까지 누적 치명률은 0.09%대로 전국 평균(0.11%)보다 낮은 수준의 방역 성과를 거뒀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중증화율·치명률 하락 등 방역 상황을 반영해 국내 코로나19 위기단계를 현재 ‘심각’에서 ‘경계’로 등급 조정 논의를 시작하고, 범정부 대응 수준을 단계적으로 완화할 예정이다.

전남도도 이에 발맞춰 코로나19 출구전략을 마련 중이다. 유행 중에 드러난 문제에 대한 개선사항을 발굴하고, 코로나19에 헌신과 참여로 맞섰던 도민, 행정기관의 대응 상황을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 태그 관련 뉴스 가져오기

  • 관련자료

    사회

    최근 뉴스


    인기 뉴스


    D-2. 진도에서 123명 수능…
    진도에서 빈대 발견…확산 방지 …
    진도군 적극 행정 중앙정부도 인…
    맞춤형 전문 수산연구소 건립 사…
    치매안심센터, ‘할머니의 기억상…
    제22대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
    전남 공무원 축구연합회장기 축구…
    기상악화 속 응급환자 이송에 구…
    빈대 방제 어떻게 해야 하나?
    가무악의 흥과 선율, 만추와 함…
    알림 0